내과/소아과/신경과/가정의학과/야간진료

우리가족 건강주치의,중랑구 면목동 박용현내과


건강강좌

홈으로_본원소개_건강강좌

제목

귀리, 치매 예방 및 치료에 효과 있어

베타글루칸, 아베난쓰아마이드, 아베나코사이드등의 기능성분을 가진 작물로 혼반용, 미숫가루, 귀리빵, 오트밀, 후레이크 등에 많이 들어 있는 귀리. 특히 귀리에만 있는 독자적 성분인 아베난쓰라마이드 성분이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귀리



농촌진흥청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조지훈, 김형석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한 동물실험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 특히, 아베난쓰라마이드의 항치매 활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난쓰라마이드는 현재까지 보고된 곡물 중에는 유일하게 귀리에만 들어 있는 물질이다. 전 세계 치매 환자의 60∼70%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추산되며, 이는 뇌에 쌓인 독성 단백질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로 인해 신경세포가 손상돼 기억 형성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에 아베난쓰라마이드 단일(표준) 물질 6mg/kg를 2주간 먹여 실험한 결과, 해마에서 억제되었던 기억 형성의 작용(생물의 생리적인 작용을 일으키는 기본 원리)을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쥐의 행동 평가(모리스 수중 미로 기억·물체 인식 기억)에서도 정상 수준의 기억력을 보였으며, 치매 증상의 하나로 나타나는 공격적인 행동도 완화됐다.

특히 국산 품종인 ‘대양’에는 아베난쓰라마이드가 평균 89.8㎍/g로, 다른 국산 귀리나 외국산 귀리 가공제품보다 많은 양이 들어있다. 대양 품종을 2~3일간 발아한 추출물에서 크로마토그래피법으로 정제한 다음 아베난쓰라마이드를 31mg/g 함유한 분획물을 제조했다. 이 분획물이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의 해마에서 억제된 기억 형성의 작용을 다시 회복시킨다는 사실 또한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내 특허를 마치고 미국, 유럽, 중국 특허도 출원해 원천기술을 확보했으며, 최근 국제학술지(molecular neurobiology) 온라인판에 관련 논문이 게재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조승호 중부작물부장은 “귀리의 지난해 수입량은 4만 5,000t으로 2013년보다 911% 늘었다. 국내 소비 증가로 재배 면적도 느는 추세여서 이번 연구 결과가 우리 품종 소비 확대와 농가 소득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아울러, 치매 예방과 치료를 위한 식의약 소재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확보로 국민 건강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의 폭을 넓혀가겠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