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소아과/신경과/가정의학과/야간진료

우리가족 건강주치의,중랑구 면목동 박용현내과


건강강좌

홈으로_본원소개_건강강좌

제목

대장내시경 검사 후 관리법, “바로 비행기 타지 마세

대장내시경 검사는 검사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특정 음식을 피하고, 대장을 비우는 약을 먹는 등 사전 준비가 중요하다. 하지만 이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대장내시경 검사 후 관리법이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앞두고 복용 중인 약 등과 함께 반드시 체크하는 것이 바로 검사 후 비행기 탑승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기압 차이가 용종(폴립)을 제거한 부위에 출혈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만약의 경우 검사 자체로 인한 장 천공 등의 위험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대장내시경 검사 후에는 일정기간 무리한 일정은 삼가면서 별다른 특이 증상은 없는지 관찰이 필요하다.

대장내시경 검사 용종 제거

‘너무 당연한’ 검사 결과 확인

대장내시경은 검사를 진행하면서 실시간으로 대장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검사 후에 반드시 검사 결과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염증이나 용종이 있으면 사전 협의에 따라 검사 시 바로 제거하고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조직 검사를 추가 시행할 수 있다.

떼어 낸 대장 용종의 조직 검사를 추가한 경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날에 반드시 그 결과를 확인해야 한다. 병원 측에서 최종 결과를 환자에게 알리지 않고, 환자도 최종 조직 검사 결과를 확인하지 않아 암 병변을 뒤늦게 알게 된 경우가 뉴스 보도된 적도 있다.

검사 후 걷거나 복부 온찜질 하기

대장내시경 검사 시 자세한 관찰을 위해 공기를 주입하는데, 이 때문에 복부 팽만감 등 불편감이 있을 수 있다. 이때는 장운동을 위해 많이 걸으면서 가스 배출을 유도하는 것이 좋다. 복부에 온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검사 후 운전 금지

검사에 이용되는 수면마취제, 위장 운동 억제제, 진통제 등의 작용으로 어지럼증, 구토, 시야 흐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검사 후에는 바로 운전이나 집중을 해야 하는 정교한 작업은 피하도록 한다. 이러한 증상은 2~4시간 정도가 지나면 호전되나 문제가 있는 경우에는 병원에 문의한다.

‘대변’ 상태 살피기

용종을 제거하는 등 조직검사를 시행한 경우에는 출혈이 있을 수 있는데, 그 정도가 심한 경우 혈변, 흑색변을 볼 수 있다. 또 출혈로 인한 심한 복부 통증 및 어지럼증, 식은땀, 빈맥(맥박이 빨라짐), 토혈 등이 동반되면 즉시 응급실을 찾도록 한다.

검사 후 ‘죽’ 먹기

검사 후에는 식사를 바로 해도 무리는 없으나 첫 식사는 죽과 같은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하여 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용종을 제거한 경우에는 부드러운 음식 위주로 식사하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이나 과식, 음주는 피하도록 한다.

무리한 운동, 사우나 등은 검사 후 일주일간 금지

대장 용종을 제거한 후에는 몸의 회복을 돕고 대장에 자극이 되지 않도록 흡연, 힘든 운동, 사우나 등은 피하도록 한다. 비행기 탑승도 1~2주 정도 금지되는데, 이러한 무리한 활동과 기압 차이는 용종을 절제한 부위에 혹시 있을지 모를 출혈이나 천공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항문 불편감엔 좌욕하기

내시경이 항문을 통해 들어가기도 하고, 특히 치핵 등 치질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더 자극되어 항문 불편감이 일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 이때 따뜻한 물로 좌욕을 해주면 호전을 볼 수 있다. 만약 치질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에는 병원 진료를 받도록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